Home > 안보문화여행지 > 백마고지위령비와 기념관

 

 

 

 

 

 

 


백마고지 전투는 1952년 10월 6일 중공군의 대공세로10일동안에 걸쳐 고지의 주인이 24이나 바뀌는 동안 포탄이 30만발이나 작렬했고, 중공군은 1만 4천여 명,국군은 약 3,500명의 사상자를 내면서 10월 15일 오전에 국군의 승리로 끝났다.
해발 395m의 그다지 높지 않은 능선이지만 주변이 평야이고 평강, 철원, 김화등 곡창지대인 철의 삼각지 사수와 서울로 통하는 국군의 주요보급로로 전략적 요충지였다.
단기간의 지역 전투로서는 전쟁 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치열하였으며 중부 전선에서 한국군이 당하고있던 수세 일변도를 뒤집어 놓은 전투였다.
백마고지 전투에서의 승리로 한국군의 전투능력과 지휘관의 지휘능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되었으며 백마고지사수를 위해 육탄돌격등 용감하게 싸우다 산화한 육군 제 9사단 장병등의 넋을 추모하기 위하여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에 전적기념관과 위령비를 건립하였다.

 

 

 

 

 

아시아레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