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행지안내 >고석정

 

 

 

 

 

 

 

 



고석정(孤石亭)은 철원팔경 중 하나이며 철원 제일의 명승지이다. 한탄강 한복판에 치솟은 10여미터 높이의 기암의 양쪽 사이로 옥 같이 맑은 물이 휘돌아 흐른다. 고석정은 신라 진평왕 때 한탄강 중류에 10평 정도의 2층
누각을 건 립하여 고석정이라 명명했다 하며, 이 정자와 고석바위 주변의 계곡 을 통틀어 고석정이라 한다.
지방기념물 제 8호로 지정된 고석정은 신라 때 진평왕이, 고려 때는 충숙왕이 찾아와 노닐던 곳이라고 한다.

고석정이 더욱 유명해진 까닭은 조선시대 명종때 임꺽정(林巨正, ?-1562)의 배경지로 알려지면서부터이다.
철원은 신생대 제4기 홍적세에 현무암 분출로 이루어진 용암대지로 서 북북동에서 남남서 방향으로 한탄강이
흐르면서 침식활동을 통해 곳곳에 화강암의 주상절리(柱狀節理)와 수직절벽을 이루었다. 추가령구조대의 중심에 위치하여 후에 경원선의 통과지가 되기도 한 철원은 임꺽정 생애 중에도 칩거하기 좋은 장소였는지 고석정
건너편 에 돌벽을 높이 쌓고 산성 본거지로 삼았다 한다. 당시 함경도 지방 으로부터 이곳을 통과하여 조정에
상납할 조공물을 탈취하여 빈민을 구제하는 등 부패한 사회계급에 항거하였다 한다. 누각은 6.25 동란 때 소실
되었는데, 1971년 지방 유지들의 도움으로 10평의 2층 누각 형식의 정자가 다시 건립되었으나, "96년 수해로 유실되었고 1997년 재건축하였다. 현재도 강 중앙에 위치한 20미터 높이 의 거대한 기암봉에는 임꺽정이 은신하였다는 자연 석실이 있고 건너 편에는 석성이 남아 있다. 이곳은 풍치가 수려하여 철원8경의 하나로 서 연중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 국민관광지이다. 이곳에서 상류로 약 2km 지점에 직탕폭포와 하류 약 2km 지점에 순담이 위치해 있으며, 넓 은 잔디광장과 다목적 운동장 등이 시설되어 있어 사시사철 어느 때나 관광객이 즐겨찾고 있다.
또한 철의 삼각 전적지 관리사무소가 있어 사계절 안보관광과 겨울철에는 철새관광도 함께 할 수 있는 관광의
최적지이다.

철원팔경(구철원팔경)
ㅇ 용이 승천하며 생겼다는 삼부연폭포
ㅇ 궁예가 피신한 명성산
ㅇ 임꺽정이 무예를 닦은 고석정
ㅇ 경덕왕 5년(746년) 창건된 것으로 보이는 도피안사
ㅇ 궁예가 궁전을 짓고 성을 쌓은 풍천원(楓川原)의 궁예도성
ㅇ 김응하가 수련한 칠만암
ㅇ 신라 진덕여왕때 영원조사가 4대 사찰(영원사,법화사,흥림사,초이사)을 창건하고1,602위의 불상을 봉안했던 보개산
ㅇ 마산치(馬山峙)

 

 

 

 

 

아시아레포츠